아이누리TV
85

늦더위 속, 감기 비염 증상 반복된다면?

본문


아이 호흡기가 편안할 수 있도록 더 세심히 보살펴야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이른 새벽의 서늘한 기운은 어느새 처서가 지났음을 알려준다. 처서는 ‘여름이 지나 더위도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아니나다를까. 아침마다 콧물 훌쩍이는 소리, 재채기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 일교차 크면 아이 면역 기능도 떨어져

 

한낮의 기온이 35℃에 달하는 찜통 더위인데 벌써 환절기의 조짐이 보인다. 환절기의 특징 중 하나는 일교차가 크다는 것이다. 일일 최고 기온과 최저 기온이 10~15℃ 이상 차이 나면 체온조절능력이 미숙한 어린 아이들은 외부 환경에 대한 적응이 떨어지고 생리작용의 균형도 흐트러지게 된다.

 

“무엇보다 일교차는 면역 기능을 저하시킬 수 있다. 환절기때 감기에 잘 걸리는 이유도 면역 기능 저하, 온도 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면역력이 약하면 일교차에 더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데, 호흡기 점막이 예민해지면서 감기, 비염 등이 쉽게 찾아온다”는 것이 아이누리한의원 강문여 원장의 설명이다.  

 

특히 무더운 여름에서 서늘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는 차고 건조한 바람 역시 주의해야 한다. 고온 다습한 계절이 서늘하고 건조한 환경으로 바뀌면 예민해진 호흡기 점막은 더 쉽게 자극을 받는다. 비염이 있는 아이라면 아침마다 콧물과 재채기로 환절기 신고식을 치른다.  

 

 

◇ 호흡기 건강 위한 환절기 생활수칙은?

 

환절기마다 아이가 잦은 감기와 비염 증세가 시달렸다면 일교차에 대비하는 생활 수칙을 잘 따른다. 우선 이른 아침의 서늘한 공기를 조심한다. 덥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창문을 활짝 열어 두는데, 아이가 몸을 움직여 어느 정도 체온이 올라가면 그때 창문을 열어도 된다.

 

또 낮에 덥더라도 찬물, 찬 과일, 빙과류 등 차가운 음식을 덜 먹이도록 한다. 외부의 찬 기운과 마찬가지로, 찬 것을 많이 먹으면 면역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

 

실내외 온도차를 줄여 점점 외부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한낮에 집 안의 에어컨을 가동하면 외부 온도와 10~12℃ 이상 벌어지는 일이 다반사다. 실내온도를 24~26℃로 맞춰 실내외 온도차를 5~10℃로 줄여본다. 또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하면 실내 습도가 낮아질 수 있다. 1~2시간마다 환기하고 실내 습도를 50~60%로 맞춘다. 수분 섭취에도 신경 쓴다.

 

강문여 원장은 “아이들은 자다가 차가운 벽, 찬 바닥으로 이동할 수 있다. 매트 등으로 가드를 대 오랜 시간 찬 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집먼지진드기, 미세먼지는 계절 상관없이 조심해야 하는 만큼 집 안 청소와 환기 등에 신경 쓰라”고 조언한다.  

 

 

◇ 잦은 감기, 비염 있다면 좋은 면역 쌓아야

 

무엇보다 잦은 감기, 비염으로 고생하던 아이들은 여름을 어떻게 보냈는지에 따라 가을, 겨울의 건강이 결정된다. 여름에는 잦은 감기, 비염을 앓을 빈도가 다른 계절보다 상대적으로 줄어든다. 그만큼 호흡기 점막이나 전반적인 건강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볼 수 있다.

 

강문여 원장은 “소아비염은 증상이 완화되었을 때 호흡기 면역력을 쌓고 코 점막을 안정적인 상태로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비염이 유행하는 다음 계절에 증상이 심하지 않게 넘어갈 수 있다. 이렇게 한두 차례 위기를 잘 넘기다 보면 호흡기 면역력이 쌓이고 잦은 감기나 비염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증상이 없을 때는 고른 영양 섭취, 충분한 수면, 적절한 운동으로 좋은 면역을 쌓아 둔다. 호흡기 건강을 위해 일교차, 실내외 온도차, 과도한 냉방, 차고 건조한 공기, 찬 음식, 미세먼지 등도 조심한다. 환절기는 다음 계절의 호흡기 건강을 가늠케 하는 예고편이다. 환절기에도 아이 호흡기가 편안할 수 있도록 더 세심히 보살피자.


 

도움말: 아이누리한의원 목동점 강문여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