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누리TV
26

성조숙증 치료, 타이밍이 중요하다

본문

[건강정보] 여아 만 8세 이전, 남아 만 9세 이전 성조숙증 발견

성조숙증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이 높다. 성조숙증은 성호르몬을 조기에 분비, 아이를 또래보다 일찍 성숙하게 한다. 결과적으로 2차성장급진기를 미리 겪게 해 최종 신장에 빨리 도달하게 만든다. 아이가 제 키만큼 못 클 수 있어 부모는 걱정이 될 수밖에 없다.

 

◇ 성조숙증, 또래보다 2년 일찍 2차성징 징후 나타나

성조숙증은 말 그대로 조기에 성숙해지는 증상이다. 또래 평균보다 2년 정도 일찍, 여자아이는 만 8세 이전, 남자아이는 만 9세 이전에 나타난다. 유방발육, 음모 출현, 고환 크기 증가 등 사춘기 때 나타날 수 있는 징후들이 초등 1, 2학년 전후에 드러나게 된다. 이런 경우 여자아이는 초경을 빨리 시작하게 되고, 키 성장에도 가속이 붙어 일찍 최종 신장에 도달하게 된다. 어렸을 때는 누구보다 키가 크고 성숙해 보이지만 초경 이후 서서히 성장판이 닫혀 성인이 되었을 때 남들보다 키가 작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아이누리한의원 김아리 원장은 “최근 몇 년간 성조숙증 환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이한 것은 선천적인 뇌 이상, 자궁 관련 질환이 원인이 되어 나타나는 성조숙증과 달리, 별다른 원인 없이 특발성으로 나타나는 성조숙증이 많다는 것이다. 특발성 성조숙증이 증가하는 데에는 소아비만, 육식 위주의 식생활, 과도한 지방 섭취, 운동 부족, 스트레스, 환경호르몬 등과 같이 성호르몬 분비를 앞당기는 요인들이 우리 주변에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소아비만, 성조숙증의 커다란 요인 중 하나

특히 소아비만은 성조숙증의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소아비만은 성인비만과 달리 지방세포의 개수와 부피가 같이 증가하는데, 지방세포의 증가가 성호르몬의 분비를 앞당기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만 5세 이후 소아비만의 기준에 해당된다면 부모는 아이 신체 변화에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

 

김아리 원장은 “여자아이라면 가슴멍울과 음모, 남자아이라면 음경과 고환 크기, 음모가 나타나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 성조숙증의 징후를 무심히 넘겨 치료 타이밍을 놓쳐서는 안 된다. 성조숙증은 최종 신장과 연관성이 크지만, 이른 나이에 초경을 하고 친구들과 다른 신체 변화를 겪게 되면 아이 스스로도 당황하게 된다. 정서적인 영향도 크기 때문에 아이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위해 부모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엄마가 어렸을 때 초경을 일찍 시작했고 키도 초반에 빨리 큰 경우라면 딸아이 역시 그럴 가능성이 높다. 

 

1b10fbca7798a99a5d9860ca632e2edc_1635841 

아이누리한의원 김아리 원장. ⓒ아이누리한의원

 

◇ 성조숙증 치료 타이밍 놓치면 키 성장도 놓친다

성소죽증의 조짐이 보인다면 더 늦기 전에 상담과 진료가 필요하다. 성조숙증의 첫 징후가 급작스럽게 초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2차성장급진기를 제때에 맞이할 수 있도록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 

 

김아리 원장은 “2차성장급진기는 만 11~15세로 여자아이가 남자아이보다 빨리 시작된다. 2차 성징이 나타난 전후로 아이의 키는 폭발적으로 성장한다. 그러다 초경이 시작되면 서서히 성장판이 닫히게 되어 보통 6~12개월 이내에 성장이 멈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모들이 ‘생리 늦추는 한약’ ‘성호르몬 억제제' 등을 찾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호르몬을 조절하고 생리를 늦추기보다 아이의 정상적이고 건강한 성장발육에 주안점을 두는 치료가 더 바람직하다. 생리를 시작해서 키가 멈춘 것이 아니라 그만큼 아이가 성숙해져 키가 멈출 때가 되었다고 봐야 한다. 아이 성장을 방해하는 요인을 찾아 해결하고, 남아 있는 성장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한다. 

 

평소 성숙을 앞당기는 소아비만을 주의하고 각종 환경호르몬 물질을 줄이도록 신경 쓴다. 일회용품을 멀리하고 각종 세제나 방향제 사용을 조심한다. 과잉 영양이나 과도한 스트레스, 수면 부족이나 운동 부족 또한 경계한다. 아이의 몸과 마음이 균형 있게 성장, 성숙해질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
​​

  • alert(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