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누리TV
58

감기 달고 사는 아이, 면역 높여 겨울 대비

본문

[건강정보] 겨울철 대비한 우리 아이 면역력 증진 방법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아이의 감기가 끊이질 않아 걱정인 A씨. 때로는 기침감기로, 때로는 코감기나 목감기로 찾아온다. 혹시 코로나19나 변이 바이러스에 노출된 건 아닌지 가슴을 쓸어내릴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c6502c85057369fd90e1ed8236ea7e69_1669000

 

도움말=김다정 아이누리한의원 원장. ⓒ아이누리한의원

 

 

◇ 날이 추워지면 감기로 고생하는 아이들

추운 겨울에는 바이러스에 대한 인체 면역력은 떨어지는 반면 온갖 바이러스가 활개 치게 된다. 유행성 독감, 즉 인플루엔자는 물론 장염을 유발하는 로타바이러스와 노로바이러스도 겨울에 유행한다.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을 발전할 수 있는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인 RS바이러스도 겨울철이면 어린 영유아를 괴롭힌다. 

 

김다정 아이누리한의원 원장은 “호흡기 면역력이 허약한 아이들은 평소에도 감기를 자주 앓거나 감기 합병증으로 고생한다. 그러다 찬 기운이 성하고 일교차가 심해지는 가을 환절기에 접어들면 감기가 아니어도 잔기침을 달고 살고, 콧물을 훌쩍거리는 일이 늘어난다. 가을과 겨울 등 본격적으로 추워지면 감기, 비염, 천식 등을 비롯해 중이염, 장염 등과 감기 합병증, 모세기관지염, 후두염, 폐렴 등 증상이 심한 호흡기 질환에 노출되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 기온이 낮아지면 아이 면역 기능도 저하된다

아이들이 가을과 겨울에 감기로 고생하는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다. 우선 계절 변화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호흡기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실내에서는 과도한 난방이 아이 호흡기 점막을 더욱 건조하게 할 수 있다. 여기에 날이 추워지면 우리 몸의 신체활동 및 신진대사가 줄어들고 면역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도 원인이 된다. 

 

“우리 몸의 면역 기능은 정상 체온이거나 다소 높을 때(36.5~37.5℃) 활성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기온이 떨어지는 가을과 겨울에는 체온 역시 낮아지게 되고, 이로 인해 혈관 수축, 혈액순환 저하 등으로 신체 각 조직으로 혈액을 통한 영양, 산소 공급이 다른 계절에 비해 어려워질 수 있다. 즉 기혈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전반적인 건강 상태,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 김다정 원장의 설명이다. 

 

김다정 원장은 이어 "계절에 따른 환경 변화는 아이들의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기 전, 아이의 면역 상태를 점검한 후 면역 증진을 위한 생활 습관과 전문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면역 관리에 소홀하다 겨울철에 독감, 감기, 비염 등 호흡기 질환으로 고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영양, 수면, 보온 등 면역 증진으로 월동 준비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생활 습관으로 균형 잡힌 영양과 충분한 수면은 필수다. 특히 겨울은 해가 짧기 때문에 다른 계절에 비해 1시간 정도 더 재워도 좋다. 면역력에 도움 되는 김치를 포함한 발효 식품, 흰 살 생선, 전복, 닭고기, 소고기 등 단백질 식품, 제철 과일과 채소 등도 골고루 섭취케 한다. 추위로 잔뜩 위축되어 있기보다 햇볕이 따뜻한 시간대에 아이가 좋아하는 스포츠, 신체 활동으로 활력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적정 실내 온도 20~22℃(영아가 있다면 22~24℃)와 습도 50~55%를 유지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김다정 원장은 “신진대사 및 기혈순환을 돕기 위해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도 면역 증진에 도움이 된다. 생강차, 대추차 같은 따뜻한 차는 우리 몸을 덥히고 호흡기 점막을 촉촉하게 해 감기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외출 시 목덜미나 앞가슴이 찬바람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한겨울에는 장갑과 방한용 신발을 착용케 한다. 감염 질환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는 기본 수칙”이라고 덧붙였다. 

 

그래도 아이 건강관리가 부족하다고 여겨진다면, 또 여전히 잦은 감기나 호흡기 질환에 시달린다면 주치의와 상담 후 아이 체질과 건강 상태에 맞는 보약을 섭취하는 것도 면역 증진을 위한 방법이다.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 

  • 1599
    1275
    전화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