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이누리TV
26217

훌쩍 다가온 봄, 우리 아이 성장 관리는?

본문

[건강정보] 환절기 잔병치레 주의하고 새 학기 스트레스 관리도 필수

 

봄 기운과 함께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건강관리에 적신호가 켜졌다. 특히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이한 아이들은 낯선 환경과 분주해진 일상으로 스트레스가 심해져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면역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잔병치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2ab731c0bb9a4598cc1c1bb931480591_1678237 

도움말=성종한 아이누리한의원 원장. ⓒ아이누리한의원

 

 

◇ 영양, 수면, 운동, 정서적 안정이 키 성장의 조건

본격적인 단체생활을 하게 되면 부모의 시선은 자연스레 내 아이와 또래 아이를 오가게 마련이다. 키는 누가 더 큰지, 공부는 얼마나 더 잘하는지 등 은근히 비교를 하면서 내 아이가 또래보다 조금 더 낫기를 바란다. 만약 내 아이가 또래보다 키가 작거나, 학습이 뒤처진다 판단되면 따라잡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열심히 찾아보게 된다. 

 

“아이가 키가 작은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엄마 아빠로부터 물려 받은 유전적인 키에다, 후천적으로 영양, 운동, 수면, 심리적 안정 등과 같은 성장 환경도 뒷받침되어야 한다. 이 모든 조건이 충족되었어도, 특이 질환이 있거나, 아이가 입이 짧아 편식을 하거나, 잦은 병치레에 시달리고, 생활습관이나 자세가 올바르지 못하다면 아이 키 성장은 방해를 받게 된다” 아이누리한의원 성종한 원장의 설명이다.

 

봄은 생명이 움트고 생장이 활기차게 이루어지는 성장의 계절이다. 아이들도 겨울동안 응축해둔 성장 에너지를 마음껏 발현하며 눈에 띄게 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새 봄을 맞아 아이의 키 성장에 탄력을 보태려면 몇 가지 성장 방해 요소를 유념해야 한다. 

 

 

◇ 환절기, 잦은 감기나 비염 등 병치레에 주의해야

입학, 새 학년이 시작되는 동시에 환절기도 찾아온다. 환절기는 아침저녁과 낮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아직 체온조절능력이 미숙한 어린아이들은 감기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또 일교차와 건조한 대기, 미세먼지, 서서히 늘어나는 각종 꽃가루 등으로 비염 증세도 심해진다. 잦은 감기와 비염 등과 같은 잔병치레는 아이의 입맛과 소화능력을 떨어뜨리고 수면을 방해하며 기력과 체력을 병과 싸우는 데 허비하게 만든다. 

 

성종한 원장은 “재채기, 콧물, 코 막힘, 눈 가려움 증세로 나타나는 비염은, 아이들의 성장과 학습을 방해하는 대표 질환이다. 특히 심한 코 막힘은 음식 냄새를 맡을 수 없어 입맛을 떨어뜨리기도 하지만, 코골이나 수면 중 무호흡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는 뇌로 산소가 공급되는 것을 방해하고 숙면을 어렵게 한다. 코가 목 뒤로 넘어가는 후비루 증세는 잠자리에 누웠을 때 기침을 하게 해 아이가 쉽게 잠들 수 없게 한다. 결국 비염은 양질의 숙면을 가로막아 성장호르몬의 원활한 분비는 물론 면역 증진과 피로 회복 역시 방해한다”고 덧붙였다. 봄철 아이 키 성장을 위해서는 성장 에너지를 빼앗는 환절기 잔병치레에 대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입학, 새 학년 스트레스 줄여야 키 성장도 원활

아이가 단체생활을 시작하게 되면 낯선 환경과 새로운 대인관계, 어려운 학습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게 마련이다. 이제까지 부모가 도와주던 것을 자기 힘으로 해내야 하고, 여러 관계 속에서 갈등을 조율하며 학교생활을 해 나가야 한다. 적응이 힘든 아이들의 경우 스트레스가 누적되고 면역력이 떨어지면 단체생활 증후군, 새학기 증후군에 시달리기도 한다.

 

성종한 원장은 “새 학년 새 학기 무렵에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봄철 키 성장을 돕는 방법이다. 스트레스는 아이의 면역 체계에 악영향은 미치고 정서적으로 불안정하게 해 식사, 수면, 활동량의 질을 떨어뜨리게 된다. 아이의 키 성장은 행복하고 안정적인 양육환경에서 영양, 수면, 운동 등의 3가지 요소가 균형 있게 갖춰졌을 때 순조롭게 이루어진다. 학습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고 아이가 새 학년에 즐겁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라”고 조언했다. 아이의 학교생활과 친구에 관심을 갖고 다양한 질문을 던져 아이가 일상에서 즐거움과 재미를 발견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만 0~2세의 1차성장급진기가 지났다면 앞으로 키가 성장할 기회는 사춘기 무렵의 2차성장급진기뿐이다. 물론 성장완만기에도 아이 키는 매년 5~6cm씩 자란다. 영양, 수면, 운동, 정서적 안정 등 키 성장의 요소를 모두 갖췄는데도 아이 성장치가 1년에 4cm도 안 된다면 우리 아이만의 성장 방해 요소는 없는지 전문가와 함께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